삼성디스플레이, 3분기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점유율 42.7%⋯"압도적 1위"

 

삼성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1위 자리를 공고히 지키고 있다.

2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3분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매출액 50억3000만달러로 점유율 1위(42.7%) 달성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뒤를 이어 2위 재팬디스플레이 14억7000만달러(12.5%) 3위 LG디스플레이 11억9000만달러(10.1%) 4위 BOE 10억4000만달러(8.8%)

5위 샤프 9억1000만달러(7.7%)를 기록했다. 삼성 디스플레이 매출은 2~5위 업체의 매출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다.

 

올 3분기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총 매출액은 117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4분기의 110억2000만달러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점유율을 지속 확대하는 것은 삼성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의 주도권을 공고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분기 스마트폰용 OLED 패널은 2분기 38억6000만달러 대비 32.4% 상승한 51억1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3분기 50억3000만달러로 스마프폰용 OLED 패널 시장 점유율 98.5% 기록했다.

뒤를 이어 중국 비전옥스 2700만달러, LG디스플레이 1800만달러, 에버디스플레이 16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IHS마킷은 올 4분기에도 삼성디스플레이가 OLED 시장에서 98.8%의 점유율로 확고한 지위를 지켜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풀스크린 스마트폰의 본격 시장확대와 플렉시블 OLED 패널을 채택한 스마트폰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용 OLED의 평균 판매가와 사이즈도 커졌다.

 

올 3분기 OLED 스마트폰 패널의 평균 판매가는 50.5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1달러보다 41.9% 상승했다. OLED 스마트폰 패널의 평균 사이즈도 지난해 3분기 5.2인치에서 올 3분기에는 5.6인치로 상승했다.

IHS마킷은 올 4분기에는 OLED 패널 매출이 LCD를 분기 기준 처음으로 넘어서며 시장의 무게추가 OLED로 확실이 넘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스마트폰용 OLED 매출이 296억달러로 매출이 220억달러에 그치는 액정표시장치(LCD)를 제치며 연간기준으로도 1위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자료 출처 : http://news.zum.com/articles/41762255

 

 

LG디스플레이, 협력사 보안지원 OLED로 확대

보안컨설팅 및 보안담당자 전문교육 등 LG디스플레이 보안 노하우 전수

 

LG디스플레이가 협력사에 대한 정보보안 지원활동을 OLED 분야로 확대한다.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는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와 함께 OLED 핵심 협력사를 대상으로 특별 보안강화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LG디스플레이는 주성엔지니어링, 인베니아 등 OLED 핵심 설비 및 재료 관련 6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보안컨설팅, 정기 운영관리 점검, 보안담당자 전문교육 등을 지원하게 된다.

우선 LG디스플레이와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의 보안 전문가를 파견해 협력사의 보안수준을 진단한 후 협력사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추진 나간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4년부터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와 LCD 중심의 2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이와 같은 정보보안 지원활동을 펼쳐왔으며, 이번에 그 대상을 OLED 협력사로 확대한 것이다.

이 일환으로 24일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안경훈 산업기술보호협회 부회장과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 이방수 부사장을 비롯한 협력사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OLED 핵심 협력사 보안강화 추진’ 협약식이 열렸다.

 

이날 협약식에서 LG디스플레이 이방수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그 동안 자사는 물론 협력사의 첨단기술과 영업비밀 보호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를 통해 협력사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OLED가 국가핵심기술로 지정되어 있는 만큼 협력사와 합심해 철저히 보호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자료 출처 : http://news.zum.com/articles/41714802

 

 

"삼성전자, 디스플레이의 이익 기여도 증가"

 

대신증권은 4일 삼성전자와 관련해 디스플레이 부문의 이익 기여도가 증가할 전망이라면서 목표주가 330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해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로는 16조9000억원을 제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83%, 전분기 대비 16%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경민 연구원은 "크게 바뀐 부문은 디스플레이(DP)"라면서 "DP 부문 영업이익 (추정치)를 1조6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OLED 생산라인의 수율이 80% 이상으로 개선됐고 가동률도 전분기 대비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도체와 더불어 DP도 부품 부문 영업이익 기여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DP부문 영업이익은)올해 6조1000억원, 2018년 8조3000억원으로 전망한다"면서 "플렉서블(Flexible) OLED 생산라인의

풀 가동에 힘입어 확실하게 체질 개선이 전개되었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또 "삼성전자 주가는 최근 조정국면 진입했는데 주요 원인은 차익 실현 때문"이라며 "그러나 2018년 영업이익 및 순이익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19%이고 반도체 부문에서

돈이 돈을 버는 구조`를 구축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주가 조정을 두려워하지 말고 매수 전략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자료 출처 : http://news.zum.com/articles/41857700

 

 

삼성 갤럭시S9 어떤 모습일까…전작보다 베젤 더 얇아질듯

후면 듀얼카메라에 손떨림 방지 기능…전면 지문인식은 채택 불투명

조기 출시설 나왔지만 이르면 내년 2월 공개 유력

 

지난달 24일 아이폰X 국내 출시로 하반기 기대작들의 출시가 모두 마무리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은 내년 상반기 공개될 삼성전자[005930] 갤럭시S9에 쏠리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2∼3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을 선보일 예정이다.

 

일부 해외 IT매체들을 비롯한 일각에서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폰X에 대항하기 위해 갤럭시S9을 기존 공개 시기인 2∼3월보다 이른 1월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공개할 것이라는 추측이 일었으나 삼성전자는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개 시기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나 3월 자체 행사가 될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5∼S7을 MWC에서 공개했고 갤럭시S8은 올 3월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에서 자체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해외 IT매체들은 갤럭시S9이 전작인 갤럭시S8과 거의 유사한 디자인에 세부 사양이 업그레이드된 제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S9은 갤럭시S8, 갤럭시노트8과 마찬가지로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한 '인피니티(Infinity·무한대)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전망이다.

 

베젤은 전작보다 더욱 얇아져 디스플레이가 기기 전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90% 수준으로 올라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올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8의 전면 디스플레이 비율은 84%였다.

또 갤럭시노트8에 탑재됐던 손 떨림 방지(OIS) 기능이 적용된 후면 듀얼 카메라가 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퀄컴의 최신 칩 스냅드래곤 845이 적용되고 그래픽, 사용자경험(UX) 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전면 지문인식센서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갤럭시S8과 갤럭시노트8에는 후면 카메라 옆에 지문인식센서가 위치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샀다.

 

애플이 아이폰X에서 기존 터치 ID(지문인식)를 대체하는 페이스 ID(얼굴인식)를 선보인 만큼 삼성전자도 갤럭시S9에 전면 디스플레이에 지문센서를 내장해 전작과 차별화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렛츠고 디지털 등 IT매체들은 삼성전자가 최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디스플레이 아래 내장된 지문센서와 관련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커버 유리와 터치 센서 사이에 지문센서가 있고, 디스플레이 패널 하단에 압력 센서를 두고 있어 디스플레이를 눌러 압력을 가하면 센서가 구동되는 방식이으로 작동된다.

다만 기술적인 이유로 전면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센서는 갤럭시S9이 아닌 한박자 늦은 갤럭시노트9에 장착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삼성전자 전문 매체인 샘모바일은 갤럭시S9의 색상에 퍼플이 추가돼 블랙, 골드, 블루 색상과 함께 출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자료 출처 : http://www.dailymagazine.co.kr/news/contents.php?idxno=25154

 

LGD, 中 OLED 공장 건설 최종 관문 넘을까

이달 기술보호위 본회의 개최

기술보호냐 경쟁력 확보냐 심의

시장선 "기업 입장 수용" 관측도

 

LG디스플레이의 8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공장 중국 투자가 ‘산업기술 보호’라는 마지막 문턱을 넘을 수 있을까.

정부가 연내 최종 결정 방침을 내리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정부가 결국 기업 입장을 수용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3일 디스플레이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정부 산하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관련 안건을 심의했다.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심의 결과를 이달 열리는 본회의(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올려 최종 결론을 낸다는 방침이다.

 

아직 본회의 날짜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연내 개최 방침에는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일각에서 산업기술보호위원회가 한 차례 더 열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기술보호위원회에서 중지는 모였다는 의미다. 일단 정부는 외부에 산업기술보호위원회 논의 결과를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아직 본회의 의결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섣불리 결과를 알릴 필요가 없다고 보는 탓이다.

 

 때문에 LG디스플레이 내부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중국 투자가 무산되면 투자를 전면 재수정해야 해 사실상 배수진을 쳤다.

LG디스플레이로서는 총 5조원의 투자액 가운데 2조4,000억원을 현지에서 차입하고 합작사 자본금(총 2조6,000억원)도 8,000억원을 중국 정부가 대는 등 지원 조건이 좋을 뿐만 아니라

중국이 프리미엄 시장의 최대 고객이라는 점에서 중국 투자를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마디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중국 투자는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설계를 비롯한 핵심 공정은 우리 쪽에서 맡아 정부가 우려하는 기술 유출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자신한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보복에 따른 양국 긴장 관계도 점차 해소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다만 일자리 유출에 따른 정부 부담은 여전히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정부는 차세대 핵심 기술인 OLED 패널 생산공장이 해외로 나가는 첫 사례라는 점에도 상징적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민간 위원이 90%가량 되는 산업기술보호위원회에서 내린 결론을 본회의에서 뒤집는 것은 부담이 큰 만큼 정부 방침은 이미 정해졌을 것”이라며 “중국 투자를 막는다고

국내 투자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점이 반영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재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정부가 핵심 산업을 국내에 잡아놓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만은 틀림없는 것 같다”며 “하지만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훼손을 감수하면서까지 밀어붙이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자료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OOPO86ESF

 

 

아이폰X 화면 최고일까? 최신 OLED 스마트폰 4종 화면 비교

 

애플 아이폰X(텐)을 마지막으로 올해 나온 플래그십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화두는 'OLED' 'HDR' '화면비' 3가지로 요약된다.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 디스플레이는 빛을 제어하는 백라이트가 따로 필요 없는 LCD(Liquid Crystal Display) 기술보다 전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은 전력을 소비하는 구성 요소다.

 

OLED 디스플레이 이점과 단점

효율적인 전력 소비가 OLED 디스플레이의 유일한 이점이 아니다.

백라이트를 제거하면 디스플레이 모듈과 테두리가 얇아지게 되는데, 이는 큰 화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아주 중요하다.

 

여분의 공간을 사용해 한 손에 쥘 수 있는 얇은 몸체를 만들고 좀 더 많은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다.

또 OLED 디스플레이는 생동감 있는 색상을 표현하고 검은색은 더 짙어지고 흰색은 더 밝아지는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이 지원돼 대부분의 사람들이 LCD보다 월등함을 느낄 수 있다.

 

유기 발광 다이오드인 OLED 디스플레이는 그러나 거의 10년 동안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탑재되고 있음에도 번인 현상이나 플리커링 같은 어려운 화면 균일성 유지가 단점으로 작용한다.

번인 현상은 스마트폰에 적용된 2009년 이후 꾸준히 불거져 나온 문제다.

 

특정 무늬가 한자리에 계속 떠있을 경우 이 '자국'이 화면에 남아 잔상을 만드는 현상을 일컫는다. 또 6인치 이상 큰 화면을 한 손에 쥘 수 있는 18:9(LG V30), 18.5:9(삼성 갤럭시 노트8), 19.5:9(아이폰X)

같은 세로로 길쭉해진 화면 디자인은 거의 모든 영상의 가장자리가 잘리는 문제가 있다.

 

이런 몇 가지 단점이 있는 OLED 디스플레이는 현재 삼성, LG, 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앞다퉈 사용하고 있다.

뛰어난 배터리 효율성에 유리 기판 대비 내구성을 높일 수 있고, 차세대 스마트폰을 위한 가능성을 담보할 수 설계의 유연성 때문이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4종의 OLED 디스플레이를 비교해봤다.

 

4개 제품은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 화면의 명암비를 풍부하게 만들어 주는 HDR 기술이 지원된다.

가로세로 1미터의 상자에 촛불 400개 이상 커 놓은 효과의 화면 밝기와 육안으로 구분이 사실상 힘든 초고해상도도 장점이다.

 

삼성 갤럭시 노트8은 스마트폰에 탑재된 디스플레이 최초로 최대 밝기 1240cd/㎡를 구현했다. 실제로도 가장 밝은 화면인가가 이번 비교 실험의 관전 포인트다.

 

4개 제품을 나란히 비교할 때의 승자는 분명 아이폰X이다. 최대 밝기에서 진행된 이 실험에서 아이폰X은 화면이 가장 밝고 텍스트가 깨끗하고 선명하게 보인다.

각도에 따른 거의 변화 없는 색상 표현도 장점이다. 갤럭시 노트8(리니지2 레볼루션 스페셜 에디션)이 두 번째로 뛰어나며, 보는 각도 편차가 적은 밝기의 LG V30은 균일한 색상 표현력이 매력적이다.

 

스펙상 휘도 값이 LG V30을 앞서는 픽셀2 XL은 실제로는 더 어두웠다.

특정 각도에서 볼 때 선명도가 상당히 저하되고 더 파랗게 되는 경우도 있다. 색상이 뭉개지는 현상이 가장 도드라진다.

 

2. 유튜브 영상 재생

 

화면 명암 분석을 통해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밝은 곳은 더 밝게 표현해 입체감과 생생한 색감을 제공하는 HDR 영상 재생에서 아이폰X의 검은색은 깊이가 있고, 명부와 암부 표현력이 다른 3종의

스마트폰을 앞선다. 갤럭시 노트8과 LG V30 화면은 상단에서 하단까지 일관된 색상을 표현하며 암부 균형은 LG V30이 약간 더 뛰어나다. 픽셀2 XL은 검은 화면에서 색이 탁하고 일관되지 않다.

 

어쨌든 4개 제품 모두 OLED 디스플레이 채택으로 LCD 기술을 앞서는 깊은 검은색을 표현한다.

아이폰X은 HDR10과 돌비 비전 표준의 HDR 콘텐츠를 지원하고 갤럭시 노트8과 LG V30, 구글 펙셀2 XL 또한 HDR10 기술이 지원된다.

 

넷플릭스에서 찾을 수 있는 HDR 영상을 감상하면 OLED 디스플레이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3. 화면비

가장 밝은 아이폰X 화면의 가장 큰 불만이다.

갤럭시 노트8(18.5:9)이나 LG V30와 픽셀2 XL(18:9) 모두 낯선 기형적인 화면비다. 아이폰X은 더 길쭉한 19.5:9 화면비다. 세로로 길쭉한 5.8인치 화면은 한 손으로 조작할 때 다른 3제품보다 불편하다.

 

 

16:9 화면비의 영상을 틀면 화면 양 옆이 레터박스 처리된다. 시네마 스코프(21:9) 규격의 영상이 아니면 4.7인치 아이폰과 화면 공간이 사실상 같다.

(두 손가락을 펼쳐 핀치 줌으로) 강제로 확대하는 방법이 있지만 자막이 반쯤 잘리는 자체 자막 영상은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다.

 

자료 출처 : https://1boon.daum.net/thegear/news_2017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