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D램 시장 독식한 삼성·SK하이닉스, 4분기도 '쾌청'

 

메모리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에 힘입어 전 세계 D램 시장 매출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가운데, 이 시장 양대 축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고공행진이 4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 세계 D램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을 합치면 이미 75%에 육박하지만,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D램 평균계약가격 상승세가 꺾이지 않으며 양사 점유율이 80%에 근접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의 집계에 따르면, 2017년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액은 191억8100만달러(21조1180억원) 규모다. 2분기 165억1400만달러(18조1820억원)과 비교해 16.2% 늘어난 수치다.

D램익스체인지는 "연말 성수기를 앞두고 다양한 D램 제품 계약가격이 평균 5%쯤 오른데다 공급 증가가 제한되며 D램 전체 매출이 전 분기 대비 늘었고, 4분기에도 D램 제품 가격 상승률이 평균 1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주요 PC 제조사는 4분기 PC용 D램 모듈 계약에서 전분기 대비 7% 오른 가격에 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연말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가 집중되면서 모바일용 D램 수요도 급증했다.

 

이 시장 1위인 삼성전자는 3분기 D램 판매로 사상 최대치인 87억9000만달러(9조6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D램 시장 점유율은 45.8%에 달한다.

삼성전자에 이어 D램 시장 2위인 SK하이닉스도 3분기 55억1400만달러(6조71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SK하이닉스의 이 시장 점유율은 28.7%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74.5%에 이른다.

시설 투자 규모도 매머드급이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7년 반도체 시설투자에 총 260억달러(28조6000억원)을 집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중 140억달러(15조4000억원)는 3D 낸드플래시, 70억달러(7조7000억원)는 D램, 50억달러(5조5000억원)는 파운드리와 기타 투자에 투입될 것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도 2017년 D램과 3D 낸드플래시를 포함한 전체 시설투자액이 당초 7조원에서 9조6000억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SK하이닉스의 시설투자 확대로 빠르면 2018년부터 D램 공급 과잉이 우려된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반면, D램 미세공정 기술 난도가 높아지면서 시설투자 확대가 곧바로 공급물량의 지나친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오히려 최근 지나치게 가격이 상승한 D램 가격을 조정하고 중국 등 후발주자의 진입을 차단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해석할 여지도 있다.

 

노근창 현대차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발간한 반도체 산업 보고서에서 "D램 시장은 4분기에도 모바일 D램 제품을 중심으로 한 가격 상승과 주요 업체들의 출하량 증가에 힘입어 성장할 전망이다"라며

"과거 D램 시장 매출액 증가세가 이어진 분기는 8분기가 최고였는데, 4분기에도 이 추세대로라면 7분기 연속 성장은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자료 출처 : http://it.chosun.com/news/article.html?no=2842780

 

 

퀀텀닷·반도체까지...삼성전자, 우먼 기술 파워 세졌다

장은주 마스터, 삼성 최초 여성 펠로우로 선임

퀀텀닷·시스템 반도체 분야서 여성 기술자 두각

 

16일 삼성전자 (2,791,000원▲ 24,000 0.87%)2018년 임원 인사에서 여성과 기술자의 선전도 눈길을 끈다. 여성 임원 승진 비율은 여전히 낮지만, 차세대 D램, 퀀텀닷 등 기술 분야에서 여성 임원들이

배출된 것은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기술 부문에서도 여성 인력의 기여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16일 삼성전자는 2018년 임원인사에서 펠로우(Fellow) 1명, 신임 마스터(Master) 15명 등 연구전문가 16명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삼성전자는 연구개발(R&D) 분야에서 흔치 않았던 여성 펠로우, 여성 마스터를 잇달아 중용하며 미래 기술 분야에서 '우먼파워'를 강화했다.

 

우선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소속의 장은주 마스터는 삼성 최초의 여성 펠로우로 선임됐다. 장 펠로우는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가 자랑하는 퀀텀닷 디스플레이의 소재 합성 및 응용기술 전문가로 지난 2015년 '자랑스러운 삼성인상'을 수상했다.

 

장 펠로우는 삼성 최초의 여성 마스터이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 R&D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한 임원급 전문가인 마스터 제도를 처음 도입했다.

장 마스터는 당시 선임된 마스터 11명중 유일한 여성이었다. 지난 2001년부터 1인 과제로 퀀텀닷 연구를 시작한 장 펠로우는 퀀텀닷을 삼성전자 TV 사업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 받았다.

 

올해에는 2명의 여성 마스터가 추가로 탄생해 주목된다. 삼성전자가 한 해 2명의 여성 마스터를 선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신애 신임 마스터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무기소재랩(LAB)에 근무하며 퀀텀닷 컬러필터 소재 개발과 구조를 설계하는 데 기여했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에 근무하는 유리 마스오카 신임 마스터는 반도체 소자 개발 전문가로 파운드리 공정 분야에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마스오카 마스터의 경우 소자 성능 향상을 통한 삼성 반도체의 개발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료 출처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6/2017111601924.html

 

 

韓반도체 벤처기업, 中IoT 보안분야 진출 교두보 구축

 

한국의 반도체 전문 벤처기업이 중국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을 시작으로 중국 내 사물인터넷(IoT) 보안 분야 시장에 진출할 교두보를 마련했다.

반도체 전문 회사인 eWBM는 16일 한·중 합작 사물인터넷 반도체합작회사 설립을 위해 둥베이(東北)대학 과기산업집단유한회사, 베이팡(北方)스마트장비유한회사와 손잡고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

현지 사무소를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3자 협의를 통해 중국 3대 이통통신회사의 하나인 차이나 유니콤(中國聯通)이 시범적으로 eWBM이 개발한 보안 반도체 MS500을 탑재한 파이도(FIDO) 국제표준 UAF동글(Dongle·컴퓨터에 연결하는

외장형 주변장치)을 도입해 선양 현지기업의 보안 인증에 적용키로 했다.

 

회사측은 이에 따라 베이팡 스마트장비회사로부터 장소를 제공받아 현지 사무소를 열고, 새로운 인증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기술인력을 선양으로 파견할 예정이다.

eWBM측은 "이번 선양 사무소 설립으로 중국에서 한국의 첨단 반도체기술을 이용한 지능형 반도체의 연구개발(R&D) 및 생산판매를 주도할 계기를 마련했다"며 "향후 전 중국을 대상으로 영업을 펼쳐 중국 IoT 보안시장에 적극 진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상무 출신인 오상근 eWBM 대표이사는 "한국과 인연깊은 동북3성을 시작으로 IoT 반도체 개발사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겠다"며 "인터넷 보안에 대한 국내외 인식이 낮았으나

최근 수년간 잇단 해킹 및 고객정보 유출 등으로 인해 기업들이 필요성을 크게 느꼈다"고 말했다.

 

"中 사물인터넷 보안 분야 시장진출 교두보"

반도체 전문회사인 eWBM의 오상근 대표는 한중 사물인터넷(IoT) 반도체 합작회사 설립 추진을 통해 사물인터넷 보안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퍼듀대에서 전자공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삼성전자 시스템LSI 상무,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을 역임한 뒤 회사를 설립해 IoT 보안의 핵심적인 국제표준 반도체를 개발했다.

 

자료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1/16/0200000000AKR20171116144500097.HTML?input=1195m

 

 

"티에스이, 반도체 전·후공정 매출 모두 늘 것"

 

KTB투자증권은 17일 티에스이에 대해 반도체 전·후공정에 쓰이는 부품을 두루 납품해 매출이 늘 것이라며 커버리지(보고서 작성)를 시작했다.

목표주가는 2만9000원이고 16일 종가는 1만885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티에스이는 반도체·디스플레이 검사장비를 만드는 코스닥 상장사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프로브 카드와 소켓 등 반도체 검사기용 부품 등이 티에스이의 지난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이끌었다고 봤다.

티에스이는 지난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1.4% 증가한 532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해 78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4일 공시했다.

 

김 연구원은 "프로브 카드의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공급하는 낸드(NAND) 원판(웨이퍼) 검사장비 부품인데 반도체 산업 호황으로 실적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 부품 평균 수명도 1년6개월에 달해 장기적인 매출처가 될 것"으로 봤다.

 

반도체 IC 검사용 소켓 매출도 오름세다. 김 연구원은 "소켓은 다른 사업 부문보다 수익률이 높은데 티에스이의 제품이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두 제품은 각각 반도체 전공정과 후공정에 쓰이는 만큼 티에스이는 두 부문에서 모두 실적을 늘릴 수 있게 됐다.

 

김 연구원은 "두 제품 수주로 반도체 산업 호황 수혜를 전·후공정 양쪽에서 모두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사들의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투자 증가로 관련 산업 검사장비 매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 출처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111707244029761

 

 

3분기 장비기업, 작년보다 성장했지만 분기 상승세 꺾여

 

주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기업 3분기 실적이 전 분기보다 최대 30% 이상 하락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설비 투자가 증가해 전년 동기보다 두 자릿수 성장했지만 올해 들어 국내 디스플레이 투자가 감소하면서 분기별 성장세가 주춤해졌다.

 

15일 주요 장비기업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세메스, 에스에프에이, AP시스템, 원익IPS, 케이씨텍 등 주요 장비기업이 전 분기보다 낮은 실적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대부분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고, 최대 세 자릿수로 성장한 기업도 있다.

 

3분기 성장세가 꺾인 이유는 삼성디스플레이 설비 투자가 마무리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직 신공장 투자를 결정하지 않아 삼성 협력사를 중심으로 관심이 집중됐다.

LG디스플레이는 6세대 플렉시블 OLED 설비 투자를 준비하고 있지만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세메스는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반도체 장비에서만 1조원 매출을 달성했다. 3분기 매출 560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7.88%, 영업이익은 512억원으로 무려 345.12% 성장했다.

2분기보다 매출은 7.64% 줄었고 영업이익은 41.48% 감소했다.

 

에스에프에이는 3분기 매출 4582억원으로 작년보다 43.14%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626억원을 달성해 112.20% 늘었다.

2분기보다 매출은 20.28% 줄고 영업이익은 19.84% 감소했다.

 

AP시스템은 3분기 2453억원 매출과 20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해 시장 기대치에 못 미쳤다.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모듈라인에 공급한 라미네이션 장비 원가가 상승한 효과 때문에 영업이익이

시장 예상치인 140억원을 크게 밑돌았다. 올해 삼성디스플레이 투자가 마무리돼 2분기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6.16%, -93.26%로 감소했다.

 

원익IPS는 반도체 장비 매출이 대부분이지만 전기 대비 실적이 줄었다. 3분기 매출 1982억원, 영업이익 30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107.30%, 183.86% 성장했지만

2분기보다 매출은 3.43% 줄고 영업이익은 35.49% 감소했다.

 

이오테크닉스는 매출 1022억원, 영업이익 18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2.04%, 126.25% 성장했다.

영우디에스피는 매출이 66.8% 성장한 644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47억원에서 7억6000만원 손실로 적자 전환했다. 전 분기 64억원 적자보다 손실폭을 줄였다.

 

주성엔지니어링은 매출 618억원, 영업이익 87억원으로 작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으나 반도체 장비 매출이 139억원가량 줄면서 전기 대비 실적이 매출 -19%, 영업이익 -32.9%로 줄었다.

 

자료 출처 : http://www.etnews.com/20171115000327

 

 

반도체 부품업체 메카로 내달 코스닥 상장..."글로벌 선도기업 목표"

 

“열 관리 기술, 박막 물질 개발 기술 등 메카로만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겠습니다”

메카로의 이재정 대표이사는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 비전과 상장 이후 성장 전략을 밝혔다. 메카로는 내달 6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지난 2000년 설립된 메카로는 반도체 장비에 사용되는 부품과 화학소재를 개발하고 있다.

메카로의 주요 제품으로는 전류누설이나 간섭현상을 막는 전구체(프리커서)와 실리콘 웨이퍼에 열에너지를 균일하게 공급하는 부품인 히터블록이 있다.

 

이 대표는 “메카로의 주력제품인 전구체와 히터블록은 반도체 산업의 필수 소모품으로 경기 변동과 관련없이 수요가 꾸준히 발생한다”고 밝혔다.

전구체 매출은 메카로 전체 매출의 78.9%, 히터블록 매출은 21.1%를 차지하고 있다.

 

이 대표는 “메카로는 지난 17년간 축적된 노하우를 통해 높은 기술 완성도를 보유하고 있다”며 “차세대 디바이스용 소재와 부품 개발능력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적인 품질을 통해 고객 신뢰를 확보해 높은 진입장벽을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반도체 기술과 응용기술의 발전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반도체 제조 공정 내 핵심 요소인 전구체와 히터블록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카로는 매출처 다변화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도 가지고 있다.

 

메카로는 최근 신규 아이템 확보에 나서고 있다. 젬 포일과 방사선 검출기 키트, 구리·인듐·갈륨·셀레늄(CIGS) 박막형 태양전지 등 신규 품목을 개발 중이다.

관련 매출은 내년부터 발생하며 추후에 의료용, 원자력용 등 산업용 검출기 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메카로의 매출액은 지난 2006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왔다. 메카로 자체 결산 기준, 올해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757억원, 영업이익 306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액(481억원)과 영업이익(30억원)을 뛰어넘었다.

메카로는 이번 공모로 총 500억~6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상장을 통해 유입된 공모 자금을 생산력 증가를 위한 공장 신축, 신규 전구체와 젬 포일, CIGS 박막형 태양전지 등 연구개발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카로의 공모 주식수는 총 200만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2만5000~ 3만원이다. 오는 21~22일 수요예측을 거쳐, 27~28일 청약을 진행하고 내달 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자료 출처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6/2017111601459.html

 

 

베셀,SKCS 주식 34만주 양수 계약 체결…"반도체 생산 공정서 사업적 시너지 창출"

 

베셀(177350)이 필름 생산 전문 업체 SKCS의 주식 34만주(11%)를 양수하는 계약을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매매대금은 총 428백만원으로 IMM조합의 SKCS지분 21% 중 11%를 양수도하는 계약이다.

 

베셀 측은 SKCS와의 사업적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지분 양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CS는 반도체 공정 테이프와 의료용 테이프 등의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베셀은 LCD나 OLED 패널 생산을 위해 각각의 공정 설비가 하나의 자동생산라인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생산관리 시스템에 대한 기술력을 갖고 있는 국내 업체다.

SKCS와의 지분 양수를 통해 디스플레이 공정과, 반도체 생산 공정에서 사업적 결합 효과 창출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베셀은 “국내와 중국의 LCD 및 OLED 투자 확대가 지속되면서 중국 내에서 자동 공정 라인인 ‘인라인시스템(In-Line System)’ 시장 점유율 1위인 베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지분 양수를 통해 디스플레이 생산용 필름과, 반도체 공정 테이프 등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 SKCS와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료 출처 : http://www.betanews.net/article/765817

 

 

KEIT, 시스템반도체 R&D 글로벌 시장진출 본격지원

15~16일 중국 심천서 한중 협력네트워크 구축행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원장 성시헌ㆍKEIT)은 16~17일 중국 심천에서 ‘한중 협력 네트워크 구축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메모리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시스템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고 국내 팹리스기업(반도체설계전문기업)에 중국 해외시장 진출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국은 전 세계 IT기기의 생산기지인 동시에 전체 반도체 수요의 60%이상을 차지하는 최대 수요처다.

중국 벤처투자사(VC)가 참석하는 ‘한·중 투자 미팅’을 비롯해 중국 수요기업 구매계획, 참여기업 주요 R&D현황 등을 공유하는 기술교류회가 진행된다.

 

행사에 참가한 국내 팹리스 기업 관계자는 “중국시장 진출하여 사업화를 계획하는 기업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만족도가 높았다”고 말했다.

KEIT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시스템반도체 설계기업들을 위해 마련됐다”면서 “최근 개선되고 있는 한중 관계에 발맞춰 중국 등 글로벌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R&D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 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880082

 

 

삼성전자 221명 임원승진···반도체 99명 역대 최대

 

삼성전자가 임원 221명을 승진시키는 내용의 2018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2014년 227명 승진 이후 최대 규모로, 사상 최고 실적을 낸 반도체가 포함된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에서만 99명이 승진하며 사장단 인사에서부터 적용된 성과주의 기조가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27명, 전부 60명, 상무 118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5명 등 총 221명을 승진시키는 내용의 임원 및 마스터에 대한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 인사원칙을 재확인했으며, 과감한 발탁 승진을 병행해 조직에 활력을 부여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인사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임원 인사는 사장단 인사 이후 약 2주 만에 나왔다.

가장 눈에 띄는 성과주의 기조에 따른 반도체 부문의 약진이다.

 

DS부문 승진자는 2016년 57명, 지난해 41명에서 올해 99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 임원 승진자를 배출했다. 특히 연구개발(R&D) 분야에서 승진 임원의 50% 이상이 나왔고,

발탁 승진 인사도 12명을 포함해 조직에 활력을 부여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향후 미래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두텁게 하는 차원에서 부사장 승진자의 폭도 키웠다. 부사장 승진자는 2016년 12명, 지난해 11명에서 올해 27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 밖에 제임스 엘리엇 전무, 더못 라이언 전무 등 외국인 승진자가 5명 배출됐고, 여성임원도 메모리사업부 김승리 상무 등 총 7명이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2018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자료 출처 :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11161030001&code=920100